프랑스 파리 여행 루브르 박물관 방문

루브르박물관에서 가장 프랑스 다운 예술 작품들은 바로 회화가 아닐까 합니다.


이집트의 미이라, 그리스의 밀로의 비너스와 니케의 여신상, 중동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거대한 건축물 등...

이러한 작품들이 대부분 약탈품 이었다면, 이곳의 회화는 가장 프랑스 다움을 보여주는 작품들이 있습니다.




바로 루브르 박물관 드농관 1층과 리슐리외관 2층




모나리자 (Mona Lisa)


루브르 방문한다면 가장 보고 싶은 작품 중 하나, 그러기에 항상 가장 많은 관람객으로 북적이는 곳 중 하나입니다.

물론 기대만큼 실망도 큰 장소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피렌체의 부호 프란체스코 델 조콘다의 부인을 그린 초상화라고 하죠

모나리자의 미소, 다빈치 코드, 언제나 신비로움과 호기심을 자아내는 작품입니다.


그러나 세로 77㎝, 가로 53㎝ 의 작은 초상화는 과거 도난과 훼손 등으로 가까이서 감상할 수 없습니다.

그냥 멀리 떨어진 곳에서 모나리자 그림을 직접 봤다! 이정도의 느낌...





드농관 1층 700 전시실, 프랑스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작품들...


이곳이 바로 프랑스의 유명 작품들 특히 프랑스의 역사와 함께하는 낭만주의 유명 회화를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 들라크루아


프랑스 시민들이 왕정을 무너뜨리고 민주정을 세운 7월 혁명을 모티브로 그린 작품입니다. 부제는 1830년 7월 28일

처참한 혁명의 현장에서 가슴을 드러내고 민중을 이끄는 여신의 비현실성 프랑스 낭만주의의 대표적인 작품




메두사 호의 뗏목 : 테오도르 제리코


1816년 7월 2일 세네갈을 식민지로 삼기 위해 떠난 해군 군함 메두사 호가 난파하는데 관리와 지휘관의 무능, 그리고 무책임. 

뗏목에 탄 난민을 버리고 도망가는 구명보트의 선장. 이를 은폐하려는 프랑스 정부

어떻게 보면 우리나라 세월호와 비슷한 슬픈 역사의 한 장면입니다.




알프스 산맥을 넘는 나폴레옹 : 폴 드라로슈 &

말을 탄 황실 근위병 : 제리코




나폴레옹 1세의 대관식 : 다비드



고전주의를 창시한 프랑스 대표적인 작가이자 '알프스를 넘는 나폴레옹'으로 유명한 다비드의 작품

가로 9.3미터 세로 3.1미터의 거대한 작품입니다.



제목은 나폴레옹 1세의 대관식 이지만, 그림속 장면은 나폴레옹 1세가 황후 조세핀에게 관을 씌워주는 장면이 묘사되어 있습니다.

그림 속 인물 하나하나의 표정과 묘사가 압도적인 작품



그리고 다비드의 작품 몇 점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장군의 초상 : 다비드





레카미에 부인의 초상과 사비니 여인들의 중재 : 다비드




가나의 결혼식 : 칼리아리 파올로 베로네세




폭 9.9미터, 높이 6.6미터, 아마도 루브르 박물관에서 가장 큰 회화 작품이 아닐까 합니다.

예수가 물을 포도주로 만드는 기적을 행하는 종교의 한 장면을 묘사했다고 하지만, 그림속에는 당시 유면한 귀족들이 묘사되어 있다고 합니다.




쉴리관 2층으로 이동합니다.




쉴리관 940 전시실 앵그르의 작품



프랑스 신고전주의 작가로 구도와 원근법을 무시하면서 관능적인 여체를 묘사한 작품들로 유명합니다.

또한 관음증의 표출과 동성애적인 요소 등 앵그르 만의 독특한 작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발팽송의 목욕하는 여인과 터키탕



그랑드 오달리스크






조반니 바티스타 피아체타 (Giovanni Battista Piazzetta)의 작품들



나에게는 상당히 낮선 성화들...

유럽의 어느 미술관을 가도 이런 작품들에는 크게 눈이 가지 못한다는...






정물화의 기준 샤르뎅의 붉은 가오리...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