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르 박물관 유명작품 소개 중 이번에는 미대입시에서 볼 수 있는 석고상들의 대리석 원형 두상들을 소개합니다.

학창시절이나 미대입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한 번은 보고 그려봤을 유명한 역사나 신화속 석고상의 원형들 입니다.

항상 새하얀 석고상만을 봤지만, 이곳 루브르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대리석 조각들은 세월의 흔적과 함께 더 무게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그리파, 호머, 세네카, 시저, 파르테논, 칼라큘라 등 석고상 두상의 원본 조각품과

노예상, 검투사, 밀로의 비너스, 토르소 등 전신 조각상을 소개합니다.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여행에서 만난 뜻밖의 반가운 작품들  




앞에서 언급한 조각들은 루브르 박물관 드농관 지상층에 위치해 있습니다. (Denon Ground Floor)


드농관 그라운드 층 400~410호 로마시대 예술 : 율리우스-클라우디우스 왕조 1코너 입니다.

(Denon wing - Ground floor - Room 410 - Roman Art. Julio-Claudian period I )

아래 루브르 박물관 지도에서 붉은 화살표로 표시된 부분입니다.




아그리파 (Agrippa) 마르쿠스 비프사니우스 아그리파 (Marcus Vipsanius Agrippa)


제작. 25–24 BC / 출처: Gabii (Italy) / 대리석 / 높이. 46 cm  


로마제국의 장군이자 정치가로 아우구스투스와 정치적 동지입니다. 아우구스투스의 딸 율리아와 결혼하였습니다.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된 아그리파 조각상은 그가 만든 판테온 신전에 있던 청동 조각상을 모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마도 미술을 시작하면 가장 먼저 접하는 석고상 중 하나가 아그립빠가 아닐까 하네요... 아그리파 각상 부터...



한국 미술실에서 보던 아그리파 석고상과 동일합니다. 너무나 똑같아요

가슴 부분에 오염된 부분과 몇몇 파인 부분을 제외하고는... 그러나 원본에서 느껴지는 그 포스는 남다릅니다.

곱슬머리와 갈라진 턱선이 참 인상적인 인물입니다.





호메로스 (Homeros)


그리스 아테네 근처 펜텔리콘(Pentelicus) 산 대리석 / 높이 53cm

우리가 흔히 말하는 호머(Homer)는 호메로스의 미국식 표현입니다.



일리아스와 오디세이 한 번은 들어봤을 만한 작품입니다. 바로 고대 그리스 작가힌 호메로스의 작품입니다.

그러나 호메로스 (호머)가 실존인물인지 과연 그가 쓴 작품인지는 아직도 불확실 합니다.

아래 조각품은 기원전 700년 경으로 예상되는 시인 호머의 상상조각 입니다.


그리스 시대 위대한 시인의 이미지는 이런 느낌이었나 봅니다. 




Gaius Julius Caesar (가이우스 율리우스 카이사르 ?)


시저만큼 각 나라마다 불리우는 이름이 다른 인물도 없을 듯 합니다.

저는 석고상은 시저로 알고 있는데, 영어는 시저, 독일어는 카이저, 요즘은 카에사르, 카이사르 등으로 불립니다. 

현재 시저, 카이사르라는 단어는 '황제'를 의미하지만 시저는 황제의 자리에 오른적은 없다고 합니다.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 베니, 비디, 비키. (Veni, vidi, vici.)와 '브루투스 너마져' 라는 말이 유명하죠?

루브르 박물관에는 아래 시저 석고상의 원 대리석조각 외에도 젊은시저 두상, 동전, 회화 등 시저를 소재로 제작된 많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세네카 (Seneca, Lücius Annaeus)


세네카는 고대 로마시대 스토아 학파 철학자입니다.

아마도 미술학원에서 본 석고상 중에서 노예상과 함께 가장 슬프고 우울한 포즈의 조각상이 아닐까 합니다.




세네카는 로마시대 폭군으로 알려진 네로 황제의 스승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황제복멸(皇帝覆滅)의 음모사건에 연루되어 자살을 명령받게 되는데요. 다비드 등 화가들이 '세네카의 죽음'을 주제로 많은 작품을 남기게 됩니다.

그래서인지 이 세네카 두상은 어느 각도에서 봐도 참담한 느낌을 보여 줍니다.




크니도스의 아프로디테 (Aphrodite of Cnidus)


파르테는 비너스라고 불리기도 하는데요. 아프로디테는 그리스 미의 여신, 비너스 (베누스)는 로마시대 미의 여신입니다.

비너스는 미의 여신의 미국식 발음으로 보시면...




카라칼라 (The emperor Caracalla)


두 가지 버전의 카라칼라 석고상이 있는데요. 이 석고상은 잘 알려지지 않은 석고상입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왼족 방향을 바라보는 카라칼라 석상은 미국 LA 게티 뮤지엄에 있습니다.




전시실을 이동해서 거대하고 아름답고 너무나도 유명한 조각상 세 점을 소개합니다.



교황 율리오 2세 무덤의 죽어가는 노예

(Captif dit l'Esclave mourant, destiné au tombeau du pape Jules II)


흔히 우리가 노예상이라고 불리는 거장 미켈란젤로의 작품입니다. 보통 노예상 이라고 불리는 작품입니다.

사진 왼쪽의 조각상 또한 미켈란젤로가 교황 율리우스 2세의 무덤을 위해서 제작한 또 다른 노예상입니다.




미술학원에 있는 전신 노예상 석고상은 1미터 남짓 하지만, 이곳 루브르박물관에 있는 죽어가는 노예는 2.29m의 거대한 크기를 자랑합니다.







보르게제의 검투사로 알려진, 전사 / 보르게스 검투사


Fighting warrior, known as the “Borghese Gladiator” C. 100 BC 



그리스 헬레니즘을 대표하는 작품 중 하나입니다.

어느 각도나 위치에서 봐도 이 검투사 작품의 역동성이 나타나는 대단한 작품입니다.

한국 미술학원에서 볼 수 있는 검투사 석고상은 상반신에 팔이 없는 석고상이 대부분 인데요...

이렇게 전신상중 일부였다는 것을 처음 알았습니다.




밀로의 비너스 (Vénus de Milo)


이 유명한 작품에 더 이상 어떤 설명이 필요할까요?

밀로의 비너스는 별도 글로 다뤘습니다. https://www.a4b4.co.kr/3234



프랑스 파리 여행 루브르 박물관에서 꼭 봐야하는 작품인 밀로의 비너스는...

G층 드농관 345 단독 전시공간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토루소...


루브르 박물관에 가면 이런 토르소 조각품은 널리고 널렸다는...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