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일은 야후! 코리아 마지막 출근...

 

2003년 8월에 입사하였으니, 9년 하고도 4개월이 조금 넘고, 날짜로는 3,424일을 야후와 함께 했다는...

나의 30대를 모두 다 보낸 곳!

 

 

 

처음에 모바일 팀으로 입사해서, 중간에 웹서비스로 전환하기는 했지만...

이곳에서 결혼도 하고 사람하는 다인이도 생기고...

매년 한두번씩 물건너 출장도 다니고...

 

너무나도 행복한 10년 이었다는...

 

 

 

 

 

 

 

처음 모바일 팀으로 입사했을 때의 명함...

아직도 나는 이 디자인에 더 정이 간다는...

 

 

 

 

 

 

 

 

 

 

중간 과도기 시절의 명함

요즘 명함과 큰 차이는 없지만 좀 복잡했지...

 

나도 대선 TFT에 있으면서 정신 없었고...

 

회사도 글라스타워에서 JS타워로 이사오고 사장님도 바뀌고, KR 회사 메일도 통합되고...

 

 

 

 

 

 

 

 

나의 마지막 명함...

 

 

 

 

 

 

 

 

그리고 지난주에 받은 야후의 마지막선물

 

 

 

 

 

 

 

 

 

 

이니셜이 새겨진 워터맨 볼펜...

 

 

 

 

 

 

 

 

 

 

가지고 다니기에는 너무 올드한 느낌이...

 

 

 

 

 

 

 

 

 

 

 

안녕 야후~

 

 

 

 

 




*********************************************************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쉽네요

    야후.. 초딩땐 정말 게임즐기고 좋았는데..요즘엔 네이버나 다음에 밀려서 경쟁에서 밀려났군요..
    추억으로 남아있으리.

    2013.01.02 18:39 [ ADDR : EDIT/ DEL : REPLY ]






*********************************************************




 

 

 

 

 

2010년 3월에 있었던 야후 본사 15주년 파티!

 

 

생각해보니 올해 9월이 야후! 코리아 15주년 이었다는...

다만 이번 일로 행사는 물건너 갔지만...

 

결국 15년 3개월만에 문을...

 

 

 

 

 

 

 

 

 

 

 

 

 

 

 

 

 

 

 

 

 

 

 

보기좋은 컵케익이 먹기에는 좀...

 

 

 

 

 

 

 

 

 

 

 

 

 

불과 2~3년전 일인데, 사진속의 인물 중 절반도 없구나...

 

 

 

 




*********************************************************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야후에 있던 10년동안 가장 크고 좋았던 행사...

장소도 리츠칼튼호텔에서...

 

지난 10월 철수발표하는 날 몇일후가 야코 15주년 이었네요...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고...

 

 

 

 

 

 

 

그날에는 찍사까징...

 

 

 

 

 

 

 

 

 

 

 

 

 

야후가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것 같았는데...

 

 

 

 

 

 

 

 

 

 

 

 

 

 

그리고 창립 10주년 기념 닌텐도 DS

 

 

 

 

 

 

 

 

 

그리고 지금은 상상도 할 수 없지만...

문미디어/R4...

 

 

 

 

 

 

 

 

 

 

 

사무실도 꽃단장을...

 

 

 

 

 

 

 

 

 

 

 

 

 

 




*********************************************************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매년 연말에는 제리와 데이빗이 사비로 야후의 모든 직원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는 알흠다운 풍습이 있었었으니...

 

 

 


2003년에는 '담요'
미국산 고급 제품이라고 하는데, 한국에서는 큰 인기를...

 

2004년에는 '여행용/골프용 대형 가방'
여러개의 주머니(신발 주머니까지)와 기내 반입이 가능한 최대 사이즈...
여행시마다 매우 유용하게 사용하는...

 

2005년에는 '은색 점퍼'가...
일명 '은갈치 점퍼' 매우 허잡한 디자인의...(사진도 없다)

이 옷을 입는 순간 전투력은 -50이 되어버린다는 전설의...

 

2006년에는 $100씩 '도네이션 할 수 있는 쿠폰'이...
사실 다들 충격 먹었다. 혹 선물을 까먹어서 급조한것 아닌가 하는...

 

2007년에는 다시 선물인 나왔다 '검정색 점퍼'

지금도 입고 다니는 직원이 있을 정도로 나름 쓸만한 제품...

 

2008년에는 2006년에 이어 '도네이션 할 수 있는 쿠폰'이...

이것도 야후 주가와 연동되는 것인가?

2006년에는 $100이었는데 2년만에 $50로 반동강이가...

 

 

 

2009년 이후 쪼금 밀리더니, 소리소문없이...

 

 

 

놋북 정리하다가 나온 '2003년 글라스타워'에서 맞은 크리스마스

 

 

 

 

 

 

 

 

 

 

 

 

 

 

 

 

 

 

 

 

 

 

 

 

 

 

 

 

 

 

 

 

 

 

 

 

 

 

 

 

 

 

받은 코드를 야후 백야드에서...

 

 

 

 

위가 2008년 아래가 2006년...

 

 

 


 




*********************************************************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TAG 야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