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보기 여행/독일 ▷베를린 IFA 2012

[베를린 > IFA 2012] 알고보면 100배는 더 재미있는 'IFA 2012' 총정리! - 베를린 가전 및 멀티미디어 박람회 (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2012. 8. 29.
728x90
반응형







이곳 베를린에서도 며칠 남지 않은 IFA 2012에 대한 열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IFA 2012 홍보물로 랩핑된 베를린 시내의 이층 버스 사진입니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IFA 2012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CES, MWC, CeBit and IFA...



IT, 통신, 가전 분야에 큰 관심이 없으신 분들도 아마 위에서 언급된 이름들을 한두 번씩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세계에서 유명한 IT/가전/모바일 분야의 국제박람회 이름들입니다.

 

알듯 말듯...

 

이들 박람회의 주요한 특징은 아래와 같습니다.

 

 

표1) 주요 IT/가전/모바일 박람회 비교

 

박람회명

시기

개최국가 / 지역

 주요 내용

 CES

 1월

  라스베이거스

 세스 : Consumer Electronics Show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전시회. 일상생활과 관련된 모든 종류의 가전제품이 전시

 올해의 가전 트렌드를 예측할 수 있는 전시회

 WMC

 2월

  바르셀로나

 WMC : World Mobile Congress

 세계 최대 통신 전시회로 모바일에 포커스
 국내 유명 모바일 제조사는 물론 통신사들도 참여

 CeBit

 3월

  하노보

 세빗 : Center for Bureau, Information, Telecommunication

 IT(컴퓨터), 정보통신 중심의 박람회

 2001년 정점을 찍고 이후 지속적인 내림세

 IFA

 8월말~9월초

  베를린

 이파 : 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Berlin

 CES와 더불어 세계 양대 가전박람회

 올해의 마감과 내년도 가전 트렌드를 예측할 수 있는 자리

 

 

 

전시회 간 치열한 경쟁과 온라인 미디어의 발달로 2003년 이후 'COMDEX'는 더이상 열리지 않고,

'Cebit'도 정점대비 참여업체가 절반 이상 줄어들면서 영향력이 약화하고 있습니다. 

 

 

 

 

이에 관련 분야 3대 박람회를 CES, WMC, IFA로 칭하고 있습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내년부터 'CES'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혀 위상이 많이 약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위에서야 지금까지 운영되었던 특장점을 기준으로 정리하였지만...

 

사실상 모든 사업군에서 convergence 현상이 심화되어 WMC를 제외하고는 전시회간의 큰 차이는 없어지고 있습니다.

방송+통신 융합, 이종기기 간의 결합, 가전제품과 네트워크의 연동 등... 무언가 딱 떼어놓고 말할 수 없는 세상이 왔지요...

 


 

 

 

 

 

'IFA 2012'는?

 

 

IFA는 단순한 통신 및 가전 전시회가 아닙니다.

 

 

반도체, 통신장비, 전자부속 등 B2B 시장을 타겟으로 한 전문적인 분야는 물론...

진공청소기, 커피메이커, 믹서기 등 '소형 생활가전'은 물론, 3D TV, 빌트인 키친 등 '대형 생활가전', '모바일 기기', '컴퓨터', '자동차 내비게이션' 까지...

 

 

 

 

'전기'로 작동되는 모든 제품이 전시된다고 할까요... 

 

네스프레소(Nespresso), 휴롬(Hurom) 같은 우리에게 친근한 생활가전 전문회사부터...

BMW, Ford 등 모터쇼에서나 볼 것 같은 업체들도 상당수 전시회에 참여합니다.

(참여업체 및 관전포인트는 다음 포스팅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표2) IFA2012 소개 및 주요 전시분야

 

 


 2012 베를린가전멀티미디어박람회 (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Berlin)


 장   소   독일 베를린 (Messe Berlin)
 기   간   2012.08.31~2012.09.05 : 본행사 | 08.29~08.31 : Press Conference (삼성전자, 소니 등) 

 규   모   1,500 여개사 출품 및 250,000여 명 참관 예상

 공   식   http://b2b.ifa-berlin.com/en/

 

 

 

 

 



이번 전시회에는  3D 기술을 바탕으로 한 '홈 엔터테인먼트''생활가전' 부분이 가장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또한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와 윈도우8을 기반으로 한 '태블릿 PC' 등 혁신적인 전자제품 등이 소개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전시분야]

 

홈 엔터테인먼트               TV, Blue-ray, 홈 시네마, 홈 서비스 & 레코더

오디오 엔테터인먼트       Hi-Fi, 라우드 스피커, 하이 퍼포먼스 오디오

가전제품                          대형-소형 가전제품, 빌트인 키친, 기타 가전

개인 멀티미디어               이미징(디지털카메라), 사진, 비디오, MP3, 컴퓨터, 게임, 메모리 솔루션

공중 매체                         TV 방송국, 라디어, 공공음악 & 비디오, 전문 미디어

통신                                통신, 케이블, 이동통신, 내비게이션, IP, 네트워크, 안테나

전자장비                        부품제조, 반도체, 국제관

 

http://www.virtualmarket.ifa-berlin.de/index.php5?locale=en_GB


 

 

 

 

 

 

 

+ 큰 도움 안 되는 IFA 상식!!! 

 

 

 

 

1. IFA의 역사

 

     1924년 처음으로 개최, 1939년 일시 중단.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1950년부터 대회가 다시 개최.

     1971년부터 국제 전시회로 확대, 1950~2005년에는 격년제로 열리다가 2006년부터 다시 연례행사로 변경.

 

     올해 52회

 

    1930년 최초의 TV 수신기

    1967년 최초의 컬러 TV 
    1991년 MP3 플레이어 
    2005년 16대9 포맷의 HDTV 홈 시네마
    2011년 최초 무안경 3D TV


     등이 IFA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되었다.

 

 




2. 베를린 국제전시장 (Messe Berlin)


     연간 100여 개의 전시 및 박람회를 개최하는 곳으로 세계에서 열 손가락 안에 들어가는 규모로 면적은 160,000 m²(야외 100,000m²)

     26개의 홀 : 코엑스(COEX) 면적이 36,364m²이니 감 잡으세요!

     작년도 방문객 약 2백만명

  

     전시장 홈페이지 : http://www.messe-berlin.de/en/

 

     또 하나 유명한 이유로는 '톰 크루즈'가 주연한 영화 '작전명 발키리(Valkyrie, 2008)'의 촬영장소로 사용된 곳으로

     반란을 일으킨 독일군들이 'SS본부'로 진입하는데, 영화 속에서 배경이 된 SS본부 건물이 이곳 입니다.

     (나치 정권 시절에도 유사한 목적으로 사용되었다는 말을 들었는데, 확인은...)


    해당 전시장에 대한 소개는 별도의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2011년 IFA :Messe Berlin North main entrance

출처 : 삼성전자 블로그 (http://www.samsungtomorrow.com/1645)




















영화` '작전명 발키리' 중

SS 친위대 건물로 사용된 Messe Berlin North main entrance





3. 기조연설


     박람회의 권위가 높은 만큼. 박람회 개막 기조연설을 어떤 업체의 누가 하는지도 세계적인 관심거리입니다.

     특히 1930년에는 알버트 아인슈타인이 기조연설을 한 것으로 유명하죠
     작년에는 마사키 오수미 도시바 수석부사장과 키이스 맥로린 일렉트로룩스 CEO가 맡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2003/8/9년에 삼성전자에서 기조연설을 해, 우리나라의 글로벌 위상을 보여줬습니다.

     올해는 과연 누가 기조연설을 하게 될지 기대되는군요...




이것으로 IFA 2012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에는 'IFA 2012' 관전포인트에 대해서...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