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싸2

[라싸] 라싸를 가다! - '라싸공항', '고산병', '마니차' 오! 티벳 대학시절 '달라이 라마'의 책을 몇권과 영화'티벳에서의 7년'을 보면서 내 인생에서 가보고 싶은 3개의 나라 중 하나 '달라이 라마' '오체투지' '고산병' '포탈라' '야크' '조장' 그리고, 붉은 장삼과 노란 모자의 '티벳승려'를 항상 생각하면서도 '고산증'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만만찮은 비용'에 항상 망설였던 그곳 이번 추석을 이용하여 드디어 도전이다! 2006년 9월 30일 오전 드디어 티벳으로 떠난다! 한국에서는 티벳에 바로 가는 방법은 없다. 보통 '서안'이나, '성도'에서 비행기 또는 '칭짱열차'를 타고 들어간다. 우리는 '성도'에서 로컬 비행기로 '라싸'로 가는 일정이었는데 공교롭게도 몇일 전부터 서안에 많은 비가 왔다. 현지 가이드는 서안이 워낙 비가적고 고온 건조한 도시여.. 2007. 10. 14.
[라싸] 티벳 불교의 과거 '드레풍사원' 라싸 교외에 있는 드레풍 사원 한때 1만명의 승려가 있던 최대의 사원이나, 문화혁명때 엄청난 박해를 받고, 현재 4개 학당에서 5백명이 수업중이다. 포탈라 세워지기 이전에 달라이 라마가 머물던곳... 개인적으로는 '드레풍'이라는 어감이 좋았던... 오후 1시에 포탈라궁을 예약했는데, 일방적으로 중국에서 2시로 시간을 변경했다. 결국 3시반이 넘어 포탈라를 나오고, 허겁지겁 지프로 이동을... 제기랄, 3시까지는 꼭 가야하는 이유가 있는데... 포탈라에서 차를 타고 약 30~40분 동안 이동. 마음이 급하다. 시간이 이렇게 길다니... 한참동안 산길을 올라가니, 승려들과 주위 상점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한다. 이곳에는 승려들의 가족들이 살고 있다고 하는데... 도심의 조캉과 포탈라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 기대.. 2007.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