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후인에서 구로가와 료칸을 가는길

1천미터 고도 인데, 마치 티베트 고원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드디어 도착
'黑川'이라는 이름답게 모든 색은 검정 계열로 통일...

우선 료칸 마을 구경을 먼저...
각각의 료칸마다 나름대로 멋들이 있다는... 

아래와 같이 독탕도 있다.
한시간에 5천엔 정도 한다는...




역시 이곳에도 사당이...
특이한점은 '온천 자유이용권(入湯手形:뉴토테가타)'으로 시주를...

고양이한마리가 접근을... 크림빵을 주니 너무 잘 먹는다는...


신기하게도 길가에서는 온천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어디에 숨어 있는지?

* 관련 홈페이지 : http://www.kurokawaonsen.or.kr/index.php

* 구로가와 료칸 한글 지도 :
* 료칸 이용안내 한글 매너북 :




*********************************************************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한국 가이드 책에서 극찬했던
제과점 '파티쓰리 로쿠'
나는 아래 빵보다 달력이 맘에 든다는...

가게에 들어가자 마자 달력만 눈에 보였다

꼭 먹어줘야 한다는 슈크림빵
위사진 왼쪽의 주입기로 빵에 크림을 넣어주는데...

요 작은넘이 2,800원 정도면 결코 싼것은...




여관조합 '카제노야(風の舍)'가 있는 윗동네로 이동...
주말이어서 그런지, 조합 앞 주차장은 초만원...

료칸 이름이 있는 버튼을 누르면 지도에 표시해주는 대형 안내판




*********************************************************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온천 초입에 있는 이코이 료칸, 구로가와 온천마을의 대표선수...
그리고 이곳의 미인탕!

작은 무료 족욕탕과 화롯불이...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으나
료칸마다 옥수수를 걸어 놨다는...

이곳으로 결정! 드디어 입탕을...



*********************************************************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우리가 들어갈 곳은 미인탕으로 결정...

매우 좋은 곳임에도 불구하고 온천 초입에 있어 사람들이 놓치는 경향이 있다

가이드 분의 말씀을 믿고

입장료 500엔을 내고...
카운터에서는 여러 입욕제품 판매를...


남탕의 모습

남탕은 '미인탕'이 아니다. '미인탕'은 여탕에만 있다는....

벗어놓은 옷들은 있는데 탕에
손님이 아무도 없었다는...

그래서 살짝 촬영을...
온천 아랫부분의 모습, 풍경이 정말 죽인다는...
눈치 보면서 급하게 찍느라고 사진은 영 X


윗부분으로 올라가면 온천밖의 폭포(?)를 보면서 온천이 가능하다는...

위에서 내려다본 아래탕의 모습


마나님 제공 여탕의 모습

역시 미인탕은 여탕에만 있었구나...

남탕과 다르게 여탕에는 사람이 좀 있었다는...
따라서 내부 사진은 꽝~



요넘은 잠깐 테스트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