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초여름에 접어들었습니다.

야외에 오래 있으면 벌써 땀나기 시작하네요...


지난 주 예술의 전당 계단광장에 노천카페가 오픈했습니다.

오페라하우스와 디자인미술관 사이 계단광장에 파라솔이 생기더니 푸드트럭과 여러 컨테이너박스가 들어 왔습니다.

바쁜 일상속에서 잠시 여유를 가질 수 있는 기회가 생겼네요...


더운 여름 주말 낮에 가벼운 안주와 생맥주 한 잔 하니 이곳이 에술의전당 맛집이네요...




예술의 뜰


파빌리온, 아트큐브, 아트마켓, 노천카페... 주말 사람들이 북적북적 합니다.

젊은 작가들이 만든 작은 소품부터, 도자기 체험 등의 미술 체험공간, 그리고 노천 카페가 어우러져 있습니다.






예술의전당 계단광장의 노천카페 모습


수십개의 파라솔과 테이블 그리고 5대의 푸드 트럭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사진 아래 왼쪽은 닭강정과 생맥주를 그리로 오른쪽은 스테이크와 샌드위치를 판매합니다.



아래 사진 왼쪽부터 아이스크림 > 커피 및 음표 > 타코야키 푸드트럭

가격은 대체로 음료는 3천~5천원 사이, 먹거리는 1만 원 전후입니다.




다 필요 없습니다. 우선 생맥주 한 잔 주문합니다.




생맥주 한 잔에 4천원... 조금 가격이 나가네요...




이곳 스테이크와 샌드위치를 판매하는 푸드트럭에서 스테이크 하나 주문합니다.

숙성스테이크는 1만원, 쉬림프 스테이크는 1만 2천원, 치즈스테이크 샌드위치는 7,500원 이네요...




스테이크는 아래 사진에 보이는 메뉴가 숙성스테이크 입니다.



사진상으로 봤을 때 양이 좀 적다고 생각했는데, 먹다 보니 가격 대비 적은 양은 아닙니다.



예술의 전당 한복판에서 이런 스테이크와 생맥주 한 잔 가능할지 누가 알겠습니다?

맥주가 술술, 스테이크도 맛있고요. 그러나 장소가 장소인만큼, 생맥주 한 잔으로 마무리 합니다.




닭강정 = 9천원





따뜻한 햇볕아래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주말 오후의 여유를 맞보고 있습니다.




딸아이 수업이 끝나기 전에 생맥주와 스테이크 흔적을 치우고 기다리니, 수업을 마친 딸아이가 배가 고프다고 하네요...




그래서 왕문어 타코야키 하나 주문합니다.


8개 5천원, 4개 3천원, 예술의 전당에서 비싼 맛집을 찾을 필요가 없네요...





현재 예술의전당에서는 주말 저녁 무료 야외공연은 물론 음악분수도 가동되고 있습니다.

주말에 한 번 시간가지고 방문해 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서초동 129-6 |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