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다녀온 마카오 여행


신기하게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은 취항하지 않는 곳

다만 대한민국 양대 항공사인 대한항공 자회사인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부산이 취항하는 곳

물론 에어마카오와 티웨이항공등도 취항하고 있습니다.  


이중에서도 가장 오랜 기간동안 마카오를 취항한 저가 LCC 진에어를 타고 마카오를 다녀옵니다.




역시나 출발 지연...


출발 시간보다 약 30분 정도 늦게 인천공항에서 출발합니다.

역시나 항공기 지연율 4위 51.6%를 자랑하는 진에어!!!

그래도 보통 출발에서는 지연이 없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물론 마카오에서 돌아오는 비행기는 항상 지연을 했었던 것으로 기억을....




그래도 진에어 비상구열 GET


185cm, 85kg 롱다리인 저에게는 일반열은 고문이네요...

그래서 항상 3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해서 탑승수속을 준비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조금 늦게 도착했으나 비상구석 get!!!




비상구열 비상구석 장점은 역시나 일반열보다 넓은 공간입니다.


다리를 쭉 뻗거나 다리를 꼬고 않아도 전혀 불편하지 않다는...

비즈니스석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4시간 가까운 비행 시간을 생각하면 소소한 행복입니다.




그렇다고 비상구열 비상구석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1. 등받이를 뒤로 젖힐 수 없고

2. 비행기 이륙전과 착륙시 소지품을 무릎위나 의자 아래에 보관할 수 없습니다.

3. 유사시 승무원을 도와 승객을 탈출을 도운 후 맨 나중에 승무원과 함께 내려야 한다는 정도...


그래도 넓은 공간이 모든 불편보다 좋다는!!!



그리고 이번에 배정 받은 비상구열은 날개옆인 관계로 상대적으로 소음이 조금 있지만...

출발 후 바로 슬립모드로...

갈때와 올때 모두 비상구석을 얻어서 매우 행복했네요...


여담이지만 십수년전에 비상구석의 매력을 알고 영어로 어떻게 말해야 할지 영어학원 선생님께 물었더니...


May I have an 'emergency exit row seat'? 이렇게...

막상 공항에서 위와 같이 말하니... 못 알아 듯더군요...


잠시 후 그냥 emergency seat 이라고 말하더라는...




마카오행 진에어 기내식




저가항공 진에어 기내식은 이러합니다.






간장에 조린 계란과, 작은 머핀, 참치마요네즈 삼각김밥 + 물...




마카오 도착해서 잘 놀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역시나 30분 지연 출발... 예전 2시간 넘는 지연 출발이 아닌 것에 위안을...

(왜 항공사는 지연출발하면 문자로 미리 안내를 안 해주는지...)




비행기 출발 시간이 새벽 2시 5분인데, 탑승 시각이 2시 10분이네요... 보딩패스에서 지연출발임을 알 수 있습니다.





진에어 마카오 귀국편 기내식은 이렇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Posted by 자꾸웃음이나와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